한국화보
축제
안동차전놀이(安東車戰놀이)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
한국화보  |  hankukhwabo@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3  00:43: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msn

 

안동차전놀이(安東車戰놀이)

지정종별 :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

명 칭 : 안동차전놀이

지정일자 : 1969. 1. 7

보 유 자 : 이재춘 (1941.06.13)

안동지방에서 1천여 년 전승되어 오는 대규모 집단 민속놀이며 일명 ‘동채싸움’이라고도 한다.

안동차전놀이는 후삼국시대에 고을의 삼태사(김선평,권행,장길) 가 고려의 왕건을 도와 고창(안동의 옛 지명) 전투에서 후백제의 견훤군을 무찌른 것을 기념 하기 위해 전승되어 오는 세계 유일 무이한 상무정신이 깃든 놀이이다.

   
 

양편을 안동시내 중심부를 흐르는 천리천을 경계로 동부와 서부 로, 거주지가 아닌 출생지 위주로 나누며(부부간이라도 출생지 가 다르면 편이 갈림) 낙동강 백사장에서 매년 정월 보름을 전·후하여 행해지던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대표적 놀이로서 지역민의 정서가 담겨있는 남성 대동놀이이며 국가의 전승을 기념하고 고장의 평화를 염원하는 역동적 움직임과 용맹한 기상 과 예술적 극치를 보이는 놀이이다.

양편을 동부와 서부로 나누어 대치한 상태에서 여러 차례 자기편 동채를 높이 던지기를 몇 차례 하면서 기세를 올린 뒤에 머리꾼들이 격렬한 몸싸움과 동채 머리를 붙여 밀고 밀리며 회전을 몇 차례 전개한다.

그런 다음 서로 동채머리를 붙여 하늘높이 올린 후 동채가 서서히 내려오면 머리꾼들이 상대편 동채에 올라가거나 당겨 눌러서 동채머리가 땅에 닿도록 하여 승패를 결정한다.

차전놀이에서 머리꾼들은 손은 사용할 수 없고 오직 어깨만 사용하여 정정당당히 승부를 내는 놀이이기 때문에 부상자는 거의 없는 편이다.

남성적 최고예술의 가치를 지니고 있는 안동차전놀이는 한 팀에 수백명씩 힘을 합세하여 움직이기 때문에 협동 단결이 강한 놀이이며 민족의 혼을 상기 시키는 국가적 민족적 차원에서 그 뜻이나 가치에 있어 가장 값지고 훌륭한 대동놀이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민족의 혼과 향토적 애향심을 배양하며 1천여 년을 이어오던 안동차전놀이는 일제의 탄압에 의하여 1922년에 중단되었다가 안동민들의 여망에 의하여 재현되어 1968년 대전에서 개최된 제9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 출전하여 대통령상을 수상하였으며 1969년 1월 7일 국가무형문화재 제24호로 지정되었다.

   
 

지금까지 활동 실적을 보면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시연 3회, 경북도민체전시연 4회, 안동민속축제시연 46회, 국풍초청시연,슈퍼리그 초청시연, 신촌문화축제시연, 국제로타리대회시연,KBS전국일주 촬영,쌍용시멘트 및 우방주택 창사기념일 축하시연,이태원지구촌축제시연, 세계군인체육대회 시연, 특히 새천년이 시적되는 2000년도에는 독일에서 개최된 세계인이 공감하는 문화엑스포인 하노버 엑스포 2000행사에 아시아주를 대표하여 식전문화행사에 우리나라 역사상 최대인 안동인 300명이 문화사절로 참가하여 7일간 총 11회 시연을 하여 세계인으로부터 찬사를 받았으며 2016년 캐나다 밴쿠버에 개최된 한인 문화축제에 초청되어 시연 하므로서 우리의 우수한 문화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민간외교 역할도 훌륭히 치루고 내고 있습니다.

취재 사진부장 김현주

 

 

 

< 저작권자 © 한국화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한국화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135-7 세진빌딩6층 한국화보,국제보도연맹  |  대표전화 : 02)720-2883  |  팩스 : 02-720-3855
서울시 도봉구 시루봉로58 604/3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라 10497  |  발행인 : 고광숙
Copyright © 2011 한국화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hankukhwabo@naver.com